송홍철 안산수퍼마켓협동조합 이사장 안산시 소상공인들 경제적 활성화에 공로 인정
송홍철 안산수퍼마켓협동조합 이사장 안산시 소상공인들 경제적 활성화에 공로 인정
  • 정희
  • 승인 2019.02.07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원 설립, 물류센터 준공에서 지금은 운영까지 30년 됩니다.”
지난해 12월 26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 그랜드볼룸에서 'KOSA 유통대상 시상식 및 송년 음악회'가 진행됐다.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이사장 임원배)가 주최한 이 날 행사는 전국 수퍼마켓과 편의점의 점주 700여 명이 모여 지난 한 해를 결산하고 우의를 다지는 시간이었다. 또한 한국 경제에 닥친 위기와 그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 박성택 회장과 이재한 부회장, 이상훈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정책실장, 김인용 소상공인연합회 수석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 사회에 소상공인들의 비중을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 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은 송홍철 안산수퍼마켓협동조합 이사장을 인터뷰하여 한국물류센터의 역할과 기여에 대한 생생한 얘기를 들어보았다.
 
안산수퍼마켓협동조합 송홍철 이사장
안산수퍼마켓협동조합 송홍철 이사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받은 송홍철 이사장
유통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은 송홍철 이사장은 수상하게 된 배경을 “횟수로 3선째 안산시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이사장을 맡고 있습니다. 임기가 4년씩 약 10년째 일을 하고 있는데 그 경력이 인정되어 상을 받게 된 것 같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다선(多選)할 수 있었던 이유를 묻자 다음과 같이 답했다. “조합원을 설립하고 물류센터 건립을 위해서 물류센터 준공에서 시작하여 지금은 운영까지 하고 있어요. 아마 그런 점이 높이 평가되지 않았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근 10년 동안 안산시 물류센터 일을 도맡아 하면서 또 다른 공적을 물었다. “안산이 산학협력 단지이다 보니까 외국인노동자들 좀 많습니다. 거기에 안산 같은 경우 큰 물류센터가 이미 6개로 대형마트가 들어서 있어서 저희 슈퍼마켓이 설 자리가 많이 없었어요. 그런 가운데 저희 물류센터가 기점이 되어 저렴한 비용으로 공동구매를 하였고 아마 그러한 요인들이 회원들을 늘리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안산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준공식
안산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준공식
 
수퍼마켓과 소상공인의 기점 역할, 물류센터
한편 물류센터가 무엇을 하는 곳인지 낯설게 들릴 수 있어 설명을 부탁드렸다. “물류센터 생소할지 모르겠지만 전국에 40개 정도 있습니다. 물류센터는 라면부터 시작해서 세제 등 슈퍼에서 팔 수 있는 모든 것을 공동구매하고 말 그대로 소상공인에게 물류(物流)를 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물류센터가 협상력을 가지고 제조사를 내지 대리해서 저렴하게 물건을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물류센터 연합회가 30개이고 저희 ‘안산시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회원사는 200개의 회원사와 200명의 조합원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사업으로 도움 주고자 수퍼마켓 산업에 몸담은 지 30년
송 이사장의 부모님은 이북 사람이다. 처음 그가 시작한 직장은 기계 만드는 제조업 회사였다. 자신은 사장되는 것이 꿈이었다. 제조업에서는 기계가 1억씩 넘어가니 사업을 벌일 수가 없었다. 그 시점에 수퍼마켓을 보았다. 장사를 하면 성공을 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 그리고 나같이 노력하면 할 수 있다는 본보기를 보여주고 싶었다. 그렇게 일을 시작한 지 30년이 됐다고.
 
 
남다른 열정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조합원 화합에 힘써
송 이사장의 차별화된 경영 노하우에 대해 물었다. “남같이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요. 남보다 뛰어나야 되죠.”는 짧게 답했다. 그의 물류센터에 속한 200명의 조합원들이 유통시장에 산 증인으로서 남다른 경영 노하우를 가지고 조합원들을 효율적으로 도와주고 있음을 증명하는 듯했다. 조합원들과 함께 일 하면서 가장 보람된 일이 있었는지 물었다. “매년 단합대회로 조합원들을 모시고 전국 유명산 등을 여행합니다. 그런데 가서 조합원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면 보람되죠. 단합대회 참여 인원이 처음에는 80명 정도 됐는데 연령대가 있으시다 보니 현재는 3~40명 정도 참여하고 있고요.”
 
조합원들이 일탈하지 않도록 돕는 것이 내 임무
2020년이 임기 마지막 해라고 하여 남은 2년 동안 이루고자 하는 계획을 물었다. “조합원들이 하나도 일을 그만두지 않고 다 같이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주는 것이 저의 역할이자 임무라고 생각합니다.” 희망의 메시지로 조합원들에게 신년 인사를 부탁했다. “한 해 수고하셨고 내년에 잘 생활할 수 있도록 저도 노력하고 식구들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안산수퍼마켓협동조합은 1999년에 설립하여 유통 업종의 주류물류 사업을 한다. 연 약 100억의 매출 규모로 중소기업과 같은 규모의 비영리단체이다. 안산시 단원구에 위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1225
  • 대표전화 : 02-780-0990
  • 팩스 : 02-783-25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가영
  • 법인명 : 종합시사뉴스매거진
  • 제호 : 시사매거진CEO
  •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552
  • 등록일 : 2010-11-19
  • 발행일 : 2011-03-02
  • 발행인 : 최우림
  • 편집인 : 최우림
  • 시사매거진CEO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매거진CEO.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newszine@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