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술자는 성인(聖人)이다-김영호 씨엔티코퍼레이션 대표
[칼럼]기술자는 성인(聖人)이다-김영호 씨엔티코퍼레이션 대표
  • 김영호
  • 승인 2018.08.0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꼭지를 틀자 시뻘건 녹물이 쏟아졌다.

이런 소리를 들으면 배관(配管)을 가르치고 연구해온 한 사람으로서 얼굴이 달아오른다. 그리고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가정에서 물을 사용하면서 겪는 일들이 이것뿐이겠는가. 약한 수압으로 샤워하는 맛도 안 나지, 물 흐르는 배관에서 쿵쾅거리거나 휘파람 소리가 나지를 않나, 변기의 물을 내리면 왜 그렇게 요란스러운지……. 열거하려 들면 끝이 없다.

사람은 일상생활을 통하여 물을 가장 많이 먹고 또 가장 많이 사용한다. 그렇다면 과연 물에 대해서는 얼마나 많이 알고 있을까? 기본적으로 수도꼭지에서의 수압(물이 나오고 있을 때의 압력)과 단위시간에 토출(吐出)돼야 하는 물의 양 정도는 알아야 하지 않을까?

사람이나 동물이나 숨을 안 쉬면 단 몇 분 만에, 물을 안 마시면 4~9일 만에, 음식을 먹지 않으면 4~6주 만에 죽는다. 스스로 숨을 안 쉬고 죽을 수는 없으므로 이 항목을 제외하면 결국 물을 안 마시는 것이 가장 빨리 죽을 수 있는 방법(?)이 된다.

자 이렇게 중요한 물이 집에서 수도꼭지만 틀면 나올 수 있는 것은 눈에 안 보이지만 배관이 되어있어서 가능한 것이다. 어느 한 분야(主演)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다른 무엇인가가 조연(助演)을 해주지 않으면 안 된다. 인류 역사상 상수도의 완성을 1884년으로 보는 것은 급속모래여과법(急速모래濾過法)이 완성되어 오늘날과 같은 수질의 물을 먹게 된 시점을 기준 한 것이다. 그리고 그 상수도 또한 배관이라는 조연이 완성되었기 때문에 가능할 수 있었다.

앞으로 돌아가서, 수도꼭지에서 시뻘건 녹물이 나온다는 것은 관()을 만든 재료와 관련이 있다. 철계(鐵係) 금속관 즉 원자번호 26번의 Fe를 원료로 한 소위 강관은 물과 접촉하면 부식(腐蝕)이 되고, 이 부식생성물이 붉은 녹이 되는 것이다. 오래된 아파트나 건물은 지을 당시 배관재에 대한 선택의 폭이 넓지 못해 주로 강관을 사용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라고 한다면 이는 궁색한 변명에 불과하다. 이미 교과서에 강관은 녹이 발생하게 되므로 음용수 배관과 같이 위생성이 요구되는 배관에는 사용하지 말라고 되어있다. 그런데도 사용을 해야 했다면 도금이 제대로 돼서 녹물이 나오지 않는 관을 사용했어야 했다.

여기서 우리는 이런 문제에 대한 책임 여부를 한번 따져 볼 필요가 있다. 전술한 배관계통에서의 녹물, 수압, 유량, 소음과 같은 팩터는 거주자가 안고 살아갈 수밖에 없는 일인가? 분명히 아니다.

모든 분야가 마찬가지지만, 건설 분야에는 코드(Code-법의 일종)라는 것이 있다. 여기에 이러한 문제를 없애기 위한 모든 답이 들어 있다. 공사 관련자들(설계, 시공, 감리, 관리)이 어떠한 이유로 해서 코드를 따르지 않았기 때문에 생긴 일이고, 그 결과를 죄 없는 거주자가 뒤집어쓰고 있는 것이다. 돈 때문인 경우가 많지만, 이에 못지않게 발주자를 포함해서 관련자들의 무지(無知), 그리고 물건 만들어 파는 사람들의 비양심을 꼬집지 않을 수가 없다.

코드는 법의 일종이지만 벌칙(罰則)이 없다. 왜 벌칙이 없는가? 기술자란 벌을 준다고 안 할 것을 하고, 벌을 안 준다고 해서 할 것을 안 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이다. 즉 기술자(技術者)는 노자(老子)가 말한 성인(聖人)이다.

아파트를 짓는 기술자가 잘못하면 그 집에 사는 사람은 그 건물을 헐어버리기 전까지는 수 십 년(아파트 내용년수를 기준 한다면 60) 동안 예로 든 여러 가지의 불편을 겪으며 살아가야 한다. 그러니 잘못해서 되겠는가?

한 단지의 아파트가 완성되는 과정을 보면, 참 희한(稀罕)한 일들이 많다. 우선 입주할 사람들이 미리 지급하는 돈으로 공사를 한다. 선급 받고 일하는 업이라 그런지 업체도 아주 많다. 반면 아파트값을 미리 내는 착한 입주 예정자는 권한이란 것을 아무것도 가지지 못한다. 그러므로 내가 살 집에 사용할 자재를 선택할 권한이 없다. 공사가 잘되고 있는지 확인해 보고 싶어도 그럴 수가 없다. 그저 시공자가 써주는 대로, 해주는 대로 군말 없이 받고 따라야 한다. 이러한 조건인데 사업자가 이익을 많이 낼 방법을 취하지 않을 리가 있겠는가.

여기에 공학의 법칙 하나를 적용해보자. 바로 에너지 불변의 법칙이다. 값싼 자재와 장비를 사용함으로서 초기투자비를 줄일수록 이익 보는 측이 있는가 하면 거주자는 유지관리비 부담이 증가 될 수밖에 없다.

이러한 불합리를 합리화해 나가야 할 책임도 기술자들에게 있다. 실무자(實務者)이기 때문이다. 옛날, 화살 만드는 사람(矢人惟恐不傷人)과 갑옷 만드는 사람(函人惟恐傷人)의 직업관으로부터, 오늘날의 우리 기술자들은 내가 지은 건물에 사는 국민이 불편해할 것을 두렵게 생각(技術人惟恐不便人)해야 한다.

 

 

 

김영호(金永浩)

*成均館大學校 機械工學科 卒業/ 成均館大學校 經營大學院 經營學科卒業

*씨엔티코퍼레이션()/()풍산/대한주택공사

*단체활동: 設備工學會/이사, 부문위원장, 부회장,

設備技術協會/이사. 감사

*공적 활동: 서울시 上水道 分野 諮問委員, 工業振興廳 KS 審議委員, 調達廳 硏修院 講師

大韓建設協會 建設工事 품셈制定 審議委員, 建設部 품셈 審議委員, 國立建設試驗所

諮問委員, 에너지관리공단 代替에너지 分野 審議委員, 國立工業技術院中小企業

技術指導 委員, 大韓住宅公社 設計 審議委員 등등

*강의: 明智大學柳韓大學 兼任敎授30년간 配管工學講義(1982~2012)

建設技術敎育院/衛生設備配管工學 講義(1995~현재)

*저서: 동배관 상세도 및 기술자료집, 동관의 표준설계와 시공, 동관 수첩 외 다수

*연구와 기술논문: 밸런싱 밸브의 事前調整値 豫測 프로그램 개발에 관한 연구,

共同住宅의 적정 난방온수 分配에 관한 연구, 單純 配管系 에서의 水擊現象 관한

연구, 給水配管에서 워터햄머흡수기의 效果에 관한 연구 외 다수

*賞勳: 設備工學會 技術賞 외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913
  • 대표전화 : 02-780-0990
  • 팩스 : 02-783-25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인수
  • 법인명 : 종합시사뉴스매거진
  • 제호 : 시사매거진CEO
  • 등록번호 : 영등포, 라 00552
  • 등록일 : 2010-11-19
  • 발행일 : 2011-03-02
  • 발행인 : 최수지
  • 편집인 : 최수지
  • 시사매거진CEO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매거진CEO.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newszine@naver.com
ND소프트